"추석연휴 가족모임 8명까지...식당·카페 밤 10시·최대 6명 허용"
상태바
"추석연휴 가족모임 8명까지...식당·카페 밤 10시·최대 6명 허용"
  • 페이퍼뉴스
  • 승인 2021.09.0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10월 3일까지 연장
방역지침 조정, 접종완료자 인센티브 적용
결혼식 점심없이 99명까지 허용
3일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 사진=국무총리실
3일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 사진=국무총리실

 

현행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10월3일까지 한달 간 연장된다.

또 다음주부터 수도권 등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 영업시간을 현행 9시에서 다시 밤 10시로 조정되며 식당·카페에서의 모임인원 제한도 6명까지로 확대 허용된다. 다만 낮에는 2인이상, 저녁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완료자가 포함된 경우만 가능하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다음주부터 적용될 방역 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거듭된 방역조치 강화로 생계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수도권에 적용되는 4단계 방역지침은 오는 10월 3일까지로 연장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그래픽
사회적 거리두기 그래픽

식당과 카페 영업시간을 밤 9시에서 10시로 환원하고, 모임인원 제한도 6명까지로 확대 허용된다. 다만 낮에는 2인이상, 저녁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완료자가 포함된 경우만 가능하다.

거리 두기 3단계 지역은,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접종 완료자 4인을 포함, 최대 8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결혼식장에선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참석인원을 99명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추석이 포함된 1주일 동안 백신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하면 최대 8명까지 가정내 가족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2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에 가급적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며, "가급적 최소인원만, 백신접종이나 진단검사를 받은 후 고향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