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었다 여긴 형... 경찰 도움으로 22년만에 상봉
상태바
죽었다 여긴 형... 경찰 도움으로 22년만에 상봉
  • 페이퍼뉴스
  • 승인 2021.04.08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남부경찰 실종수사팀, 실종신고 접수 끈질긴 추적끝 성과
동생의 귀를 알아 보는 형
동생의 귀를 알아 보는 형

남양주남부경찰서(서장 박종천)는 4월 6일 경찰서 실종수사팀 사무실에서 1999년에 헤어진 권영근(가명, 62)씨와 동생 권상일(가명, 60)씨 형제가 22만에 극적인 상봉을 했다고 밝혔다.

영근씨는 199910월경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배편에 보따리상을 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후 형제들과 소식이 끊겼다.

제들은 영근씨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리며 그의 행적을 찾아 인천항 연안부두 등을 수소문하며 찾아다녔으나, 생사 여부조차 확인할 수 없었고 끝내 돌아오지 않는 영근씨가 사망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그러던 중 지330일 동생 상일씨는 행여나 형의 생사를 알 수 있을가 싶은 마음에 마지막 희망을 품고 경찰서를 방문해 실종신고를 했다.

이를 접수한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은 그의 생활반응을 찾아 끈질기게 추적하던 중 영근씨가 최근 기도 수원시 소재 A고시원에 전입신고를 한 사실을 확인하였다.

영근씨는 그동안 노숙자쉼터를 전전하며 지내다가 최근 다시 일어서기센터의 도움을 받아 고시원을 얻어 생활 중이었다.

그러던중동생이 찾고 있다는 경찰관의 연락을 받고 울음을 터뜨리며 “22년 전 가족의 연락처가 적힌 수첩을 잃어버렸다. 내가 떳떳하지 못하고 가족에게 미안해서 잊고 살아왔다. 그런데 동생이 찾고 있다니 너무 감사하다. 더 늙기 전에 가족을 꼭 만나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실종수사팀은 동생 상일씨에게 연락해 6일 두 형제가 만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 두 사람은 눈시울을 붉히며 그동안 못다 한 지난 세월에 대한 이야기 꽃을 피웠다.

경찰 관계자는 두 형제가 서로를 한눈에 알아봤고, 특히 동생 상일씨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형을 다시 만나게 해준 경찰관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