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직원 1,288명 전원 코로나검사서 음성 판정
상태바
구리시 직원 1,288명 전원 코로나검사서 음성 판정
  • 페이퍼뉴스
  • 승인 2021.01.2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위탁시설 종사자 1명만 양성 - 시청사 전체 방역 실시
구리시 체육관 임시 선별 검사소 전직원 검사 현장
구리시 체육관 임시 선별 검사소 전직원 검사 현장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안승남)는 1월 20일 시 전직원 및 민간위탁시설 직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적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직원 음성 판정을 받았고, 민간위탁시설 종사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 전수 검사는 20일 시청 직원이 가족간 접촉으로 코로나19가 확진됨에 따른 선제적 조치로 시청 및 외청 전직원, 민간위탁 시설 직원 등 1,28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검사 결과 시청·외청 직원 등 1,288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민간위탁 직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구리시 재대본은 20일 즉시 시청사 전체 방역 실시와 전직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완료했다. 진단검사를 받은 전직원은 검사결과 통보까지 자택 대기하도록 했으며, 확진자 이동 경로 등에 대해서는 빈틈없는 역학조사를 신속히 완료하고 확진자 밀접 접촉자 9명에 대한 자가격리를 조치했다.

안승남 구리시 재대본 본부장은 “이번 전 직원 검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진행됐으며 구리시 직원 모두 음성판정을 받아 큰 안심이 되었다. 이는 모든 직원들이 마스크 상시 착용, 열 체크, 손 소독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했기 때문에 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시는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 구리 시민 모두가 안전한 구리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청 공직자들은 21일 전원 음성판정 받음에 따라 정상 출근해 공백없이 행정업무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구리시는 구리시 체육관, LH구리갈매사업단에 코로나19 임시 선별 검사소 2개소를 오는 2월 14일까지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연장 운영하며 구리 시민 누구나 무료로 예약 없이 익명으로 검사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