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철 의원 "시의회 존중하고 소통할 것" 촉구
상태바
신민철 의원 "시의회 존중하고 소통할 것" 촉구
  • 페이퍼뉴스
  • 승인 2020.10.2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의회 제274회 임시회서 5분 자유발언 통해 집행부에

 

5분 자유발언하는 신민철 의원.
5분 자유발언하는 신민철 의원.

남양주시의회(의장 이철영) 신민철 의원이 10월 23일 열린 제274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시민의 대의기관인 시의회를 존중하고 소통할 것시의회와 함께하는 인사제도를 도입할 것집행부에 촉구했다.

신민철 의원은바람 잘날 없는 남양주시또는 남양주시를좌충우돌이라는 단어로 표현하는 등의 신문기사를 접하며 많은 생각과 함께시정에 대한 감시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왔는지 스스로 반문해보았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시의원들은 각자 남양주시 발전을 위하여 많은 노력과 활동을 하고 있다고 자부하며 그 과정에서 문제점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고 토론을 통해 보류와 부결이라는 과정을 거치기도 했다고 말하며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일부 시의원들의 반대를 위한 반대, 소모적인 정쟁으로 인해 힘들었다고 하였는데 이러한 공직자들의 인식에 지방의회 의원으로서의 한계와 무력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재난지원금 지원방식으로 인한 갈등과 남양주 복지재단 출범과정에서의 잡음 등을 언급하고이 과정에서 집행부는 의회가 발목을 잡는다며 의원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강행해 온 것이 현실이라며 시정 대부분을 시의 뜻대로 진행하려는 의지 뿐 공직자들이 의원들과 진지하게 협의와 토론을 하려는 의지는 실종된 지 오래되었다고 지적했다.

시장은 이를소신이라는 표현을 하였으나 소수의 동조하는 의견만 수렴하는 것은 불통이 될 수 있다고 하며 의원들의 의견은 곧 시민들의 의견이므로 이를 소중히 여기고 적극적으로 반영하려는 노력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도시공사 채용과 남양주 복지재단 문제 등은 그 중심에 인사문제가 있다능력과 실력의 검증이 부실한 상태에서 배치된 인사들로 인해 발생한 문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동안의 논란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인사와 관련하여 시장의 통 큰 결단을 요청한다고 하며 의회와 협력하여 산하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제도, 후보자에 대한 의견청취, 사후 인사검증제도 등을 시행하고 있는 타시군의 사례를 들고 단체장 고유의 권한인 임명권을 공유하면 보다 실력 있고 능력 있는 인사들이 시정에 참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민철 의원은구맹주산(拘猛酒酸)이라는 말이 있는데 아무리 훌륭한 군주라도 주변에 잘못된 사람들이 있으면 그 나라는 쇠약해진다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라며 시장은 소신을 통해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도약하는 남양주시의 발전을 이끌기 위해서 듣기 좋은 말만 하는 사람이 아니라 좀 더 능력 있고 실력 있는 인재들을 옆에 두고 함께 힘을 합쳐 일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마지막으로오늘 본의원이 발언을 통해 말씀드린 것들을 숙고하여통 큰 결단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