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릉 ‘왕릉, 일상의 예술이 되다’ 생생문화재
상태바
동구릉 ‘왕릉, 일상의 예술이 되다’ 생생문화재
  • 페이퍼뉴스
  • 승인 2020.10.1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세계문화유산 가치와 보존에 대한 ‘문화 활용 프로그램’ 시민 공감대 제고


 

 


 2020년 문화유산 활용 국고보조 사업
  o 행 사 명 : 생생문화재 “왕릉, 일상의 예술이 되다”
  o 사업기간 : 2020.10.15.-31.
  o 장    소 : 동구릉
  o 사업목적 : 문화유산 향유기회 확대, 동구릉의 가치와 보존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
  o 사업내용 : 장소적 특성(역사공간, 생태숲) 살린 조선왕등 동구릉 활용 프로그램 운용(4종 10회)
  o 프로그램 :
     1. ‘왕릉 소리길 산책’/ 해설+음악연주+왕릉경관 어우러진 복합형 탐방/ 매주 토요일/ 총3회(10월 17, 24, 31일)
     2. ‘예술공간, 왕릉 포레스트’/ 왕릉 숲 감성공연/ 총2회(10월 18, 25일)/ 오후3시/ 회당 70명
     3. ‘동구릉 소리’ / 전문가와 함께 테마탐방/ 총2회(10.18. 왕릉석상과 석공/ 10.25.보물 정자각)
     4. ‘각양각색 동9릉 이야기’/ 능별 특성 체험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총3회(10월 15, 22, 29일)
  ※ 사전접수 프로그램 : 1번, 3번, 4번. (접수마감)
  ※ 동구릉 입장료 및 주차료(유료), 프로그램 참여 및 공연관람(무료)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5일부터 31일까지 동구릉 활용 문화행사 “왕릉, 일상의 예술이 되다” 생생문화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과의 유대감을 높이고 문화유산의 가치와 보존의 의미를 높이고자 기획됐다.

이 행사는 문화재청에서 매년 전국 기초자치단체의 사업계획을 받아 심사 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으로서 특정기간 공연 중심으로 펼쳐지는 기존의 문화행사와 달리, 조선왕릉 동구릉의 역사적 왕릉 숲이라는 공간적 특성을 살린 개별 탐방 또는, 공연과 탐방이 어우러진 복합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왕릉소리길 산책, 전문가와 함께하는 테마탐방 등 개별 탐방 프로그램은 사전 접수 자에 한해 진행되며, 이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참여자의 만족도 향상을 위한 조치이다.

또한, 문종 현릉(동구릉 안) 앞에서 펼쳐지는 일요일 오후의 감성공연(공연팀 ‘첼로와 가야금’, 클래식 ‘레이어스’)은 사전접수 없이 관람 가능하다. 단,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등 관람과 진행에 있어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된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지난 겨울 끝자락에서 시작된 전대미문의 세계적 대유행 코로나19 여파속에서도 어김없이 단풍의 계절 가을을 맞이했고,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동구릉에서 생생문화재를 진행하게 됐다”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왕릉 숲에서의 감성 공연 관람 등으로 시민들이 일상의 피로를 풀어내고, 문화유산 동구릉의 가치를 체감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