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세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추진
상태바
한국문학세상 ‘2020 내 책 갖기 운동’ 추진
  • 페이퍼뉴스
  • 승인 2020.05.24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 시인/수필가)과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이사장 선정애)은 국민을 대상으로 ‘2020 내 책 갖기 운동’을 11월 30일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내 책 갖기 운동’은 한국문학세상이 2006년 ‘개인저서 무료 출간’ 제도를 처음으로 시행한 이후, 재정적 어려움으로 2014년부터 중단이 되었다.

그러나 개인 저서 출간을 희망하는 저소득층 국민의 요청이 많아, 오랫동안 중단이 되었던 소량 출간지원 시스템을 부활하게 된 것이다.

이번 ‘내 책 갖기 운동’은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동시에 제작할 수 있어, 원고를 가진 국민이라면 누구나 출간을 신청(시·동시·시조·수필·동화·소설·자서전·강해록 등) 할 수 있다.

접수된 원고는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과 한국문학세상 소속의 저명한 작가들로 구성된 편집위원회이 심사하며, 채택 여부는 14일 이내로 통보해준다.

채택된 원고는, 약 한 달 내외에서 출간되어 대형 인터넷 서점과 도서관 등에 등록해 판매를 촉진한다. 출간된 도서는 저자가 필요한 만큼만 주문하면 된다. 재고를 남기지 않기 위해 소량 출간을 원칙으로 한다.

김영일 회장(시인/수필가)은 “이 제도가 활성화되면 전국적으로 독서의 붐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저소득층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고접수는 한국문학세상 홈페이지(출간도서→ 국민문예집→ 출간신청)에 11월 30일까지 직접 접수하거나, 이메일(klw1@daum.net)로 보내면 된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문학단체 등에서 ‘내책 갖기 운동’에 동참(제휴)할 경우, 그 단체의 직원 등에게 출간비에서 5%의 할인 혜택을 준다.

한국문학세상은 순수 생활문학을 추구하며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설중매문학의 기본 정신으로 한국의 디지털 문학을 개척해 온 선두 주자이다.

특히 세계 최초로 각종 공모전(백일장, 독후감, 글짓기 등)을 인터넷 상에서 접수와 채점, 당선작까지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을 발명(특허 제10-0682487, 2007.2.7)하여 지자체(공공기관)나 단체의 백일장 심사를 대신해 주고 있다.

투명심사 등단제도를 운영하여 문학에 재능이 있는 신인들을 적극 발굴, 등단의 길을 열어 주고 있으며, 개인 저서 ‘출간시스템’을 도입하여 국민에게 생활문학(개인저서)를 저렴하게 출간해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