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신청한 '재난지원금 기부' 취소 잇따라
상태바
실수로 신청한 '재난지원금 기부' 취소 잇따라
  • 페이퍼뉴스
  • 승인 2020.05.1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오후 11시 30분까지 취소 신청 가능

                                            ▲ BC카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금 신청화면 /BC카드 홈페이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과정에서 지원금 기부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하자 “실수로 기부했다”는 취소 문의가 많았다. 신청을 하지 않으면 자동 기부 처리되는 재난지원금 신청 과정에 기부를 하도록 만든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12일 카드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긴급재난금 신청 전날인 11일 기부와 관련한 이용자들의 취소 요구가 빗발쳤다. 뒤늦게 재난지원금이 기부 처리됐다는 사실을 알게된 이용자들이 카드사에 전화해 항의했다. 인터넷 사용에 익숙지 않거나 절차를 자세히 읽어보지 않은 이용자들이 기부금액 지급 칸을 지원금 신청 칸으로 오인하고 기부에 동의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설계 상의 문제로 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의 기부 신청에 앞서 절차와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각 카드사에 내려 보냈다. 긴급재난지원금 카드 신청 웹사이트를 만들면서 기부 신청 절차를 어떻게 만들지까지 구체적인 내용을 담았다. 각 카드사는 지원금을 신청할 때 개인정보를 입력하고 본인 인증을 하면 지급을 동의하는 과정에서 기부금액을 설정하고 기부에 동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 같은 혼선을 예상한 카드업계는 지원금 신청 화면과 기부 신청 화면을 분리하겠다고 했다. 지원금 신청 절차를 마무리 한 다음 기부에 뜻이 있는 고객은 별도의 기부 신청 메뉴를 눌러 기부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하지만 정부는 현재와 같은 절차를 제시했다.

정부는 이미 기부 신청자는 기부를 취소할 수 없도록 했지만 카드사에서는 당일 취소를 받아주고 있다.
다만 KB국민·롯데·하나·BC(우리)·NH농협카드는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수정이 가능하지만, 신한·삼성·현대카드는 콜센터나 점포를 통해야 한다.

하지만 매일 오후 11시 30분이 지나면 이미 기부처리가 된 금액은 돌려받을 수 없다.

              **이 기사는 페이퍼뉴스 계열사인 경인지역 최초 경제일간지 경인경제(http://www.gnewsbiz.com)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