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의회“조정대상지역서 남양주 해제하라”
상태바
남양주시의회“조정대상지역서 남양주 해제하라”
  • 페이퍼뉴스
  • 승인 2019.07.3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찬의원 대표발의, 임시회 본회의서 촉구건의문 채택

남양주시의회(의장 신민철)729일 열린 제2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박성찬의원의 대표발의로조정대상역에서 남양주시를 조속한 시일 내에 해제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는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건의문에서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하여 줄 것을 국토통부에 정식으로 건의한 바 있으나, 국토교통부에서는 여러 가지 이유로 조정대상지역을 유지하기로 결정 하였다.”고 밝히며이러한 결정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매우 불합리하고 남양주시 지역경제를 위축시키는 처사라고 비판하였다.

우선지역의 여러 개발호재에도 불구하고 남양주시의 2018년 이후 분양된 민간공동주택은 3개 단지에 불과하고 이중 2개 단지는 청약 당시 경쟁률이 미달하였고, 1개 단지만이 청약 당시 2.381의 경쟁률을 보였으나 당첨자들의 계약포기로 이후 미 분양률이 60%에 이른 부동산경기가 침체된 상황이다.”

또한주택법에 따르면조정대상지역의 지정은 그 지정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최소한의 범위로 한다.’라고 명시함에도 불구하고 인근의 수원시, 용인시 등은 경제여건이 양호한 일부지역만을 조정대상으로 지정하였음에도 우리시는 전체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였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서울 중심의 규제를 남양주시에도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은 지역 불균형을 심화시킬 것은 자명하다.”라고 밝히며 국토교통부 및 관련부처에 아래와 같이 건의하였다.첫째,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남양주시를 조정대상지역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해제 하라.

둘째, 지역의 특수성 및 조정대상지역 지정취지에 부합하도록 조정대상지역 지정범위를 읍동 단위 또는 택지개발지구별로 세분화하라.

셋째, 서울중심의 정책에서 벗어나 지역이 상생하는 정책수립을 통해 균형 있는 발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라.

 

끝으로, 본 건의안은 18명의 남양주시의회 전체의원이 공동발의 하였으며 대표발의 한 박성찬의원은남양주시 집행부에서도 정대상지역 해제 문제에 대해서 정부 관계 부처와 적극적 대응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