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코로나19’ 위기극복 ‘시민자원봉사’ 한몫
상태바
구리시 ‘코로나19’ 위기극복 ‘시민자원봉사’ 한몫
  • 페이퍼뉴스
  • 승인 2020.02.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염증예방 ‘씻고, 가리고, 연락하자’ 표기된 안내스티커 홍보


 

구리시는 지난 2월 5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발생으로 민·관이 한마음 한뜻으로 대대적인 방역활동 등 다양한 분아에서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있는 가운데 자발적인 시민자원봉사도 한몫 했다.

시 산하기관인 구리시종합자원봉사센터에서는 관내 확진자 발생을 계기로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시민 스스로 전염병 예방 생활화를 유도하기 위한 방안으로 발마사지 봉사단인 ‘사랑나누미’ 중심으로 시민봉사자 26명을 모집했다.

이들은 13일 보건소에서 마련한 손소독제 1만개에 ‘코로나 19’ 감염예방 실천 스티커 붙이기 작업을 실시했다. 

이 날 급작스런 일정에도 불구하고 자원봉사자들은 보건소에 10시부터 모여 전염병 예방 필수 매뉴얼인 ‘씻고, 가리고, 연락하자’ 안내문이 새겨진 스티커를 붙였다. 소독제는 향후 손 씻기에 취약한 시민들에게 배부될 예정이다.

사랑나누미 이충욱 회원은 “감염 예방 활동을 위한 봉사 활동에 여러 봉사자분들이 한걸음에 달려와 함께 작업하여 뜻깊었고, 시민 모두가 안전한 구리시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힘든지 모르고 봉사했다.”며,“앞으로도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언제든 달려와 봉사하겠다”고 말했다.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에서 17번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5년전 메르스의 악몽을 떠 올리며 또 다시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되는 상황이었지만 시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현재까지 더 이상의 확진자 없이 슬기롭게 대처한 것에 대해 시장으로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경험에서 보았듯이 앞으로도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따뜻한 도시 만들기를 위해 작지만 강한 시민자원봉사 활동을 더욱 활기차게 지원토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리시는 코로나19 전염병 예방을 위해 관내 방역활동, 예방수칙 홍보 및 캠페인 등을 통해 건강한 시민과 안전한 구리시를 위해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