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시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총력 대응 지시
상태바
조광한 시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총력 대응 지시
  • 페이퍼뉴스
  • 승인 2020.01.2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전파-확산 방지 위한 긴급대책회의 개최

 

남양주시는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Coronavirus)’전파‧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대책회의를 1월28일 시청 맑음이방에서 개최했다.

회의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해 박신환 부시장, 관련 국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조 시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현황과 그간 추진현황, 향후 추진계획 등을 보고받고 단 한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초동단계부터 세밀히 살필 것을 지시했다.

조 시장은 현 단계에서는 초동대처가 무엇보다 가장 핵심이다. 발열, 기침, 가래 등 호흡기 질환 증상을 보이는 감염증 의심환자가 질병관리본부로 바로 연락할 수 있도록 카드뉴스를 제작해, 시민에게 시정소식을 전하는 문자서비스 내손에 남양주로 신속히 전파하라고 지시했다.

또 “접촉자 수를 줄여 2차 감염의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므로 감염병 예방수칙 등을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을 주문했다.

조 시장은 이어 광범위하게 사람을 접촉하는 직업군 등에 대해서는 타겟층을 명확히 분류해서 예방을 위한 마스크 지원 등을 즉시 조치하고,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 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관리 방안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비상방역근무에 돌입했으며, 선별진료소 설치 및 격리병상 확보 등을 통해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지난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폐렴을 원인으로 한 바이러스로 약7~14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뒤 발열이나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하여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 기침할때는 옷소매로 가리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자는 외출하거나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며, 감염이 의심될 경우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