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장, 인창도서관 찾아가 현장서 간부회의 주재
상태바
구리시장, 인창도서관 찾아가 현장서 간부회의 주재
  • 페이퍼뉴스
  • 승인 2020.01.1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시설들 점검 후 ‘더 나은 시민행복’ 증진방안 점검

 
 

안승남 구리시장은 1월 16일 인창도서관에서 현장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대강당, 어린이자료실, 완서 자료실, 디지털 자료실, 수식정원 등 도서관 내 주요 시설들에 대한 운영현황을 점검했다.
 
그동안 간부회의는 시청 상황실에서 부시장, 국장, 담당관 등 주요간부들이 모여 매주 목요일 아침 토론식으로 개최해 왔다.

그러나 이번 회의는 기존의 방식을 탈피하여 사업소를 찾아가 공공 시설들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높이에서 직접보고 더 나은 행복증진 방안을 모색하는 적극 행정을 펼쳤다.

먼저 안승남 시장은 대강당 출입구중 한쪽 출입구가 폐쇄되어 있는 것에 대해 시민 이용에 불편을 초래하므로 즉시 개방토록 지시했다.

그리고 1,2층 벽면에 나한송, 스킨답서스, 오렌지자스민 등 12종의 공기정화식물이 식재된 수직정원, 칠판에 백묵으로 쓴 시민안내는 매우 좋은 우수 사례이므로 시청에도 접목할 수 있는지 검토를 당부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도서관 3층에 마련되어 있는 회의실에서 도서관 운영현황에 대한 전반적인 업무사항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박덕제 시립도서관장은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3D 모델 파일과 다양한 재료들로 원하는 사물을 즉석에서 만들어 낼 수 있는 메이커스페이스(Maker space)작업 공간에는 는 3D프린터 중형2, 소형 15대 총 17대를 설치하여 다가오는 4차 산업 혁명시대 초··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기초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안 시장은오는 6월부터 공사가 시작되고 시설이 개소되면 청소년의 무한 상상력과 향후 진로 모색에 도움이 되는 시민행복 공간으로 탄생될 것으로 기대된다이와 관련된 명칭은 한번 결정되면 다시 바꾸기가 어려운 만큼 시민들에게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 간결하고 쉬운 명칭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더욱 심도 있는 검토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아무리 좋은 시책이라도 시민들이 사용하지 못하면 소용이 없는 것"이라취임 이후 줄곧 강조해온 공공시설인 복지관, 도서관 등 유휴 공간에 대한 공유가 실현될 수 있도록 장소, 규모, 활용 할 수 있는 가능 시간 등을 시민들이 쉽게 안내받고 접수할 수 있도록 해서 더불어 함께하는 공동체 구현에 앞장서 달라고 덧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