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예수교회-교계 교류 MOU 활발…장로교 최다
상태바
신천지예수교회-교계 교류 MOU 활발…장로교 최다
  • 페이퍼뉴스 강혜경 기자
  • 승인 2022.11.07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교에 크게 도움”… 주변 목회자들에게 추천도
신천지예수교회와 각 교회간_교류 양해각서.(제공=신천지예수교회)
신천지예수교회와 각 교회간 교류 양해각서.(제공=신천지예수교회)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예수교회)125명의 국내 목회자들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말씀 교류를 진행하는 가운데 국내 최대 교단인 장로교 소속 목회자와의 교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천지예수교회는 11월 7일 목회자 교류 업무협약 체결 이후 운영 현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MOU 체결 125명 목회자들 가운데 장로교 소속이 87명으로 69.6%를 차지했다. 순복음 4%(5), 침례교가 3.2%(4)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성결교, 감리교, 오순절, 성공회 등 다양한 교단들이 교류에 참여하고 있으며 선교회와 기도원, 신학대학원도 교류 대열에 합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천지예수교회는 MOU를 체결한 125명의 목회자 중 70%이상인 88명이 시온기독교선교센터 교육과정을 이수했으며 나머지 목회자들도 교육과정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중 20명이 1회 이상 교육과정의 내용을 반영해 해당 교회에서 설교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특히 MOU를 체결한 목회자 125명의 대다수가 설교준비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답변하며, 주변 목회자들에게 교회간 교류 MOU를 추천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MOU 체결 목회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중에도 4만여 명의 성도가 증가한 신천지예수교회의 운영 비결에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관련 신천지예수교회가 기성 교단에서 해결하지 못한 난제인 예언서에 대한 명확한 해석과 성경에 입각한 가르침을 통해 이전투구와 사건사고로 물든 교계의 현실에 실망하고 제대로 된 신앙을 해보자는 교인들에게 안성맞춤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말씀 중심의 가르침과 신앙이 교계 인구 감소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지만 관련 교육 부재로 인해 목회에 어려움을 겪는 목회자들이 상당히 많았다. 모두 하나님 안에서 가족인만큼 서로 교류하며 지식을 더하고 사랑을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천지예수교회의 교회 간 교류 MOU하나님 안에서 하나가 되자(We Are One in GOD)”라는 비전 아래 20218월 열린 목회자 대상 온라인 말씀세미나에 참석한 40여 명의 아프리카 목회자들이 제안해 시작됐다. 이를 계기로 같은 해 926우간다 하나님의 임재 경배 교회와 최초로 MOU를 체결, 이후 업무협약은 67개국에서 3천여 건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