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보행자 보호 ‘차·만·손 보행문화 운동’ 적극 편다
상태바
고령 보행자 보호 ‘차·만·손 보행문화 운동’ 적극 편다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9.2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를 만나면 손을 들어 소통해요

경기도는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와 함께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새로운 교통안전운동인 ‘차·만·손(차를 만나면 손을 들어 소통해요) 보행문화 운동’을 공동 추진한다고 9월 21일 밝혔다.

‘차·만·손 보행문화 운동’은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목적으로 “보행자가 도로를 건널 때 적극적으로 운전자와 소통하는 문화를 조성하자”라는 내용의 교통안전운동이다.

도로를 건널 때 고령 보행자가 손을 들어 횡단 의사를 표시하면, 차량 운전자가 이를 인지하고 보행자가 다 건널 때까지 안전하게 기다려 주는 문화를 만들겠다는 의도다.

2020년 경기도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217명 중 고령보행자 사망자가 118명으로 절반 이상 차지하고 있는 만큼, 고령 보행자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문화 실천이 더욱 필요하다.

이에 경기도는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와 협력해 도내 노인복지관 62개소를 대상으로 포스터 및 배너를 설치하는 등 고령 보행자들에게 ‘차·만·손 보행문화’를 홍보하기로 했다.

도는 이후에도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노인복지관 및 경로당 등 노인집합시설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홍보를 추진하고, 차·만·손 리더(고령보행자가 직접 실천하고 홍보)를 지정하여 교육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한상윤 본부장은 “경기도와 함께 차·만·손 운동을 정착시키고, 고령보행자 사고 감소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인구 변화 상 고령 보행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 보행환경 등 다양한 교통안전문화 조성이 필요하다”라면서 “경기도는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사고 감소 등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