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경찰서, 백경현 시장 허위사실공표 ‘혐의 없음’ 결정
상태바
구리경찰서, 백경현 시장 허위사실공표 ‘혐의 없음’ 결정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9.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승남 전 시장, 테크노밸리 등 사업토론 중 백시장 답변에 선거법 위반 고발
결과 통보서
결과 통보서

백경현 구리시장은 지난 6.1 지방선거방송 토론 중 안승남 전 구리시장으로부터 공직선거법허위사실공표로 고발당했으나 구리경찰서로부터 혐의없음결정을 받았다고 912일 밝혔다.

안승남 전 시장은 77일 구리경찰서에 백 시장을 공직선거법 허위사실공표 위반혐의(사건번호 2022-002581)로 고발했다.

구리경찰서는 이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으나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해 법률상 범죄가 성립되지 않아 혐의없음결정을 내리고 검찰에 송치하지 않았다고 829일 백 시장 측에 통보했다.

이 고발사건은 524일 구리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구리시장 후보자 토로회에서 두 후보가 테크노밸리 사업 등을 두고 토론을 하던 중 국가사업이냐 자체사업이냐로 논쟁을 펼쳤었다.

당시 안 전 시장은 백 시장의 테크노밸리 재추진은 새빨간 거짓말이며 유권자를 기만하는 무책임하고 오만방자한 처사라는 내용을 보도자료 등을 통해 퍼트렸었다. 하지만 경찰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백 시장은 당연한 결과라고 본다. 사노동 구리테크노밸리 재추진은 윤석열 대통령의 구리시 공약사항인 제4차 산업연구센터와 연계하고, 토평동 한강스마트그린시티 사업 또한 대통령의 공약인 최첨단 콤팩트 시티와 합류하는 등 성공한 사례로 남겨 구리시민에게 보답하겠다.”고 했으며, "이제 더 지역사회를 분열과 갈등에서 해소하고 구리시 발전과 구리시민의 행복을 위해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더 행복한 구리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