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로 긴급복지 해결...'120 상담콜센터’ 5일 공식 개통
상태바
전화로 긴급복지 해결...'120 상담콜센터’ 5일 공식 개통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9.0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수원 세 모녀’ 사건 등 복지위기에 처한 도민들이 전화 한 통만으로 긴급 상담, 복지지원 연계, 사후관리 등을 받을 수 있는 ‘120 긴급복지 상담콜센터’를 9월 5일 공식 개통하고 업무를 시작한다.

상담 접수처가 지난달 25일 개설한 임시 핫라인(010-4419-7722)에서 바뀌는 만큼 도민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임시 핫라인은 5일 오전 9시까지 운영하고 중단한다.

생활고로 어려움을 겪는 누구나 또는 그 이웃이라도 ‘031-120’으로 전화한 후 음성안내에 따라 1번(복지)을 누르면 긴급복지 관련 상담을 할 수 있다.

긴급복지 상담콜센터에는 보건‧복지 분야 공무원 6명이 배치돼 평일‧주말 상관없이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된다. 이번 추석 연휴에도 정상 운영한다.

밤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는 상담 예약만 가능하며 보건‧복지 공무원이 출근 후 예약 번호로 바로 연락할 예정이다.

도는 초기 상담 이후 신속한 조치를 위해 경기도 담당 부서 및 시‧군과 연계 체계를 갖췄으며, 상담자가 사례 종결 때까지 관리한다.

한편, 지난 25일 개설한 임시 핫라인(010-4419-7722)은 1일 오후 1시 기준 총 177건(전화 110건, 문자 67건)이 접수됐다. 이중 일반 민원을 제외한 복지 분야 상담 문의는 94건이다. 이 가운데 10건이 종결됐으며, 73건은 전문 상담 후 지원 검토 중이고 11건은 상담이 진행 중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00시에 거주하는 모씨는 몇 년 전 암 수술을 받아 후유증을 앓고 있으며 현재는 교통사고 후유증까지 겹쳐 일을 못 하고 있다. 수입은 수급비로 들어오는 20여만 원이 전부로 월세가 5~6개월, 아파트 관리비가 2개월째 밀려있다. 일하고 싶어도 암 환자여서 시켜주는 곳이 없어 절망했는데 뉴스를 보고 긴급복지 핫라인을 알게 됐다며 도움을 호소했다.

긴급복지핫라인센터는 통화 후 거주지 관할시에 해당 사례를 연계했으며, 모씨는 담당 복지사와 상담했다.  00시는 모씨의 체납 월세를 민간 기구에서 운영하는 지원사업에 신청해 해결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모씨는 또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근로능력 평가를 받아 일자리를 얻는 방안도 검토 하고 있다.

 

경기도 다른시에 거주하는 호소인은 써보지도 않은 사채빚에 쫓겨 20여 년 동안 전국을 돌며 숨어 산다며 도움을 요청한 사례다.  통장 하나 없이 산 지 5년이 넘었으며 지병 때문에 재산도 직업도 없어, 다른 사람의 도움으로 겨우 건강보험료만 내며 살고 있다. 현재는 주민등록상 00시 주민이지만 실제 거주지는 다른광역시다. 최근 관할시로부터 주소이전을 하지 않으면 주민등록말소를 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

주소지 동사무소를 방문해 기초수급자 신청을 하고 싶지만, 사채업자가 무서워 방문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며 죽는 것이 사는 것보다 편하겠다는 생각을 수시로 한다고 호소했다. 상담 후 경기도는 다른광역시 행정복지센터에 사례 내용을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광역시는 호소인과 상담을 진행할 예정으로, 도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2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도 힘들었던 시절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있다고 생각하며 절망을 느낀 적이 있었다”며 “복지는 시혜가 아니라 권리다. 조금도 주저하지 마시고 핫라인으로 연락을 달라고 간절한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