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실종자 수색작업 위해 총력전 펼쳐
상태바
남양주시, 실종자 수색작업 위해 총력전 펼쳐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8.12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강변 수중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는 소방 당국
북한강변 수중 수색작업
수색작업에 참여한 유관단체 등 민간 자원봉사자들
수색작업에 참여한 유관단체 등 민간 자원봉사자들

남양주시는(시장 주광덕) 지난 8월 9일 밤 화도읍 마석우천을 건너다 미끄러져 물에 빠진 후 급류에 휩쓸리는 사고를 당한 10대 청소년의 수색작업 현장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시는 신고가 접수된 직후 시청 공무원 10여명을 지원해 초반 수색작업에 힘을 보태는 등 사고 수습에 나섰다. 이후 소방·경찰을 비롯해 수난·구조 관련 유관 단체의 협조를 받아 수색을 이어갔다.

지난 11일부터 시는 관공선 1대와 관내 수상레저사업장 16개소에서 지원한 인력 및 보트 16대를 투입해 수색에 속도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해병전우회, 특수임무유공자회, 재난구조협회, 북한강 수난구조대, 시 자율방재단, 의용소방대 등 민간 자원봉사자들도 발벗고 나서 창현1~무안교, 북한강 합류 지점인 두물머리 인근까지 수색했다.

앞으로 시는 수색작업에 고생하는 자원봉사자 등에게 식사 지원을 비롯해 생수 700, 음료수 100, 컵라면 50, 빵과 과자류 등 간식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실종자 가족, 사고를 당한 10대 청소년과 동행했던 학생의 심리 치료 등의 지원책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주광덕 시장은 경찰과 소방 당국뿐만 아니라 수색작업에 속도를 더하기 위해 인력과 장비를 보태며 적극적으로 나서준 민간단체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실종 청소년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남양주시와 경찰·소방·유관단체 등 249명의 대규모 인력과 구조차·보트·드론 등 63대의 장비가 투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