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남양주시장, 조안면 찾아 ‘진심소통 1박 2일'
상태바
주광덕 남양주시장, 조안면 찾아 ‘진심소통 1박 2일'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8.0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안면 주민들과 간담회
조안면 주민들과 간담회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매월 한 번씩 지역을 찾아가 시민의 목소리를 듣는 진심소통 1박 2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8월 2일 조안면 주민들과 만나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심소통 1박 2일 프로젝트는 주민들과 현장에서 함께 지역 현안 및 건의 사항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숙박까지 하며 1박 2일을 보내는 것으로주 시장은 지난 6월 27일 당선인 신분으로 수동면을 방문한 것에 이어 시장 취임 후 처음으로 조안면을 방문했다.

이날 주 시장은 올해 말 개통 예정인 제2외곽순환도로 조안-양평 구간의 시작점인 조안IC 건설 현장을 방문해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로부터 사업 진행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조안면 터널 관리소와 조안대교 하부에 약 538(1,778규모로 설치되는 주민 편의 시설은 반드시 주민 의견을 듣고 반영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청소년 수련 시설인 정약용 펀 그라운드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개관 후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주 시장은 사회단체장 30여 명과 간담회를 갖고약 2시간 동안 지역 주민들의 어려움과 건의 사항을 들으며 조안면의 발전 방안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상수원보호구역 규제 완화 주민 편의 시설 확충 정약용 펀 그라운드 활용 방안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주 시장은 즉문즉답(卽問卽答)을 통해 바로 실천 가능한 사항은 즉시 답변하고부서와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후에 반드시 답변하기로 약속했다.

주 시장은 “‘시민시장시대에 시장의 역할은 시민의 의견을 잘 듣고 바로 시정에 반영해서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다산 정약용 선생의 실용과 통합주의 정신을 이어받아 시민을 존중하고 제대로 일하는 목민관이 돼 실사구시의 관점에서 시민에게 꼭 필요하고 유익한 정책을 우선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안면이 1975년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약 47년간 강력한 중첩 규제로 인해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만큼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할 수 있도록 한강유역환경청 등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주 시장은 앞으로도 매월 읍··동 지역을 방문해 주민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격의 없는 소통으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고74만 시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시민 한 분한 분을 시장으로 섬기는 시민시장시대를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