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전기차 충전구역 불법주차 집중 단속
상태바
7월부터 전기차 충전구역 불법주차 집중 단속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6.27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위반행위 적발되면 최대 20만원 과태료 부과

구리시는 친환경자동차법 일부 개정에 따라 7월 1일부터 공동주택을 포함한 모든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행위 단속을 실시한다. 위반행위가 적발되면 10만 원에서 최대 20만 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한다.

구리시는 6월 30일까지 전기차 충전방해행위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제고를 위해 행정계도 기간을 운영한뒤, 7월 1일부터는 공공기관 및 공동주택 등 모든 전기차 충전구역에 충전방해행위를 집중 단속하여 위반행위 적발 시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안승남 시장은 “전기차 보급이 확대된 만큼 충전 불편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번 충전방해행위 집중 단속으로 시민들이 보다 전기차 충전시설을 편히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충전시설 이용의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올바른 전기차 충전시설 이용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기차 충전시설 충전방해행위 단속 시행’은 다음과 같이 실시된다.

◯ 국민신문고에 관련 민원이 접수되면 사진 및 동영상 등 증빙자료 확인을 통해 위반행위 사실 여부를 파악하여 위반행위 적발 시 과태료를 10만 원에서 최대 20만 원까지 부과
◯ 아울러 현장 단속을 실시하여 정기적으로 충전방해행위 단속 및 충전소를 관리

◯ 단속 대상이 되는 충전방해행위는
▲전기자동차, 외부충전식 하이브리드자동차 이외의 자동차를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의 충전구역에 주차한 행위
▲충전시설 및 충전구역 내 또는 주변에 물건을 쌓는 행위

▲충전구역에 시간이 경과한 이후에도 계속하여 주차하는 행위(급속충전시설 1시간, 완속충전시설 14시간)
▲고의로 충전시설 및 충전구역의 구획선 문자 등을 지우거나 훼손하는 행위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