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음악창작소 , 7월까지 장비시스템 구축 완료
상태바
구리시 음악창작소 , 7월까지 장비시스템 구축 완료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6.2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 음악창작소 조성 현장을 점검하는 안승남 구리시장.
구리시 음악창작소 조성 현장을 점검하는 안승남 구리시장.

안승남 구리시장은 6월 23일 구리유통종합시장 아울렛동 2층(동구릉로136번길 57)에 조성 중인 ‘구리시 음악창작소’ 현장을 방문하고 조성 상황을 점검했다.

구리시 음악창작소는 지역기반형 음악창작소 조성 지원 사업을 통해,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음악인들의 자유로운 활동공간을 지원하여 다양하고 실험적인 음악창작 생태계 조성 취지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난해 3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1년 지역기반형 음악창작소 조성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약 200평 규모로 조성 중인 음악창작소는 사업비 21억 5천만 원(국비 10억 원, 시비 11억 5천만 원)을 들여 음악창작 활동에 필요한 각종 음향·영상 장비를 갖춘 멀티스튜디오, 믹싱·마스터링룸, 녹음실, 1인미디어실, 퍼포먼스실, 교육실 등이 들어서게 된다.

지난 1월 내부 리모델링 공사를 착공하여 5월 준공하였고, 음향·영상 장비 시스템 구축은 국제정세의 반도체 수급 문제 등으로 당초 계획보다 공급이 지연되어 7월 중에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구리시 음악창작소 조성 완료 되면
◯ 지역 아마추어 뮤지션들의 창작활동과 음반 (음원) 제작 지원을 통한 음악 자원 인프라 확대 및 지역 음악산업 활성화
◯ 음악인을 꿈꾸는 청소년 및 직장 동아리 등 일반 시민에게 음악 활동공간 제공을 통한 지속적인 음악창작 기반 마련 및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
◯ 다양한 음악 아카데미를 통한 차세대 창작 음악 인재 양성 및 지역 문화예술 발전 도모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 음악창작소는 그동안 마땅한 음악창작 공간이 없었던 구리시의 큰 문화적 자산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이곳에서 음악인들의 활발한 창작활동과 음반 제작 등이 이뤄져 구리시가 음악의 도시로 거듭나고, 많은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만족도 높은 시설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