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륜차 교통법규 위반 등 불법행위 일제단속
상태바
이륜차 교통법규 위반 등 불법행위 일제단속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5.12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5월 한달간 구리경찰서와 한국교통안전공단 합동으로 이륜차 교통법규 위반 등 불법행위 일제 단속에 나섰다.

시는 배달 이륜차의 주요 장치 불법 개조로 소음피해 등 주민불편이 증가함에 따라 자동차관리법 및 도로교통법 위반 사항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5월 9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돌다리 사거리에서 합동 야간단속 실시하여 ▲소음기 및 주요 장치 불법 개조 ▲미사용 신고 ▲번호판 미부착 ▲번호판 훼손 및 가림 등 자동차관리법 위반 사항 ▲불법구조변경사항 ▲교통법규 위반 ▲소음과 배출가스 허용기준 초과여부 등을 집중 단속했다.

차종회 부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이륜차가 급증하며 이에 따라 증가한 불법행위로 시민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유관기관 합동단속을 통해 선진교통문화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단속 결과 ▲소음기 및 주요 장치 불법 개조, 번호판 고의 가림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미신고 및 번호판 미부착은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도로교통법 위반 사항은 범칙금이 부과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