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예술단체 1800곳에 공연장 대관료 지원
상태바
공연예술단체 1800곳에 공연장 대관료 지원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5.0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올해 55억원 투입...5월 23일까지 1차 공모 진행
문화체육관광부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약해진 공연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1,800여 개 공연예술단체 등에 공연장 대관료를 지원한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함께 올해 55억 원을 투입해 1,800여 개 공연예술단체 등을 대상으로 공연장 대관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5월 23일까지 1차 공모를 진행하며, 신청은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을 통해 접수한다.

문체부는 2014년부터 민간 공연예술단체나 개인이 안정적으로 작품을 창작·발표할 수 있도록 공연제작비 중 부담이 큰 대관료 일부를 연간 20억 원 내외로 지원해왔다.

최근 코로나 상황에서는 2020년 62억 8천만 원, 2021년 55억 원, 2022년 55억 원으로 그 규모를 대폭 늘려 민간 공연업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왔다. 특히 올해는 8개 광역문화재단이 새롭게 참여해 한국소극장협회와 함께 접수와 심사, 교부 등 사업 전반을 관리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등록 공연장에서 대관을 통해 진행되는 연극·뮤지컬, 무용, 음악, 전통예술, 다원예술 등의 공연이다. 선정된 단체는 연간 최대 3천만 원 한도 내에서 순수 대관료와 부대시설사용료를 포함한 총대관료의 최대 9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지원 사업에 대한 신청 조건, 절차, 추진 일정 등 세부적인 내용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올해 7월과 11월에도 제2차, 제3차 공모를 추가로 이어갈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예술공연이 번번이 취소되거나 연기되어 공연예술업계가 입은 경제적 타격이 크다”며, “이번 대관료 지원이 힘든 여건 속에서도 창작을 이어가는 공연예술단체(개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이를 계기로 침체돼 있는 공연시장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서울뉴스통신 신혜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