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의 날’ 박물관등 이용료 일부 지역화폐로 환급해준다
상태바
'문화의 날’ 박물관등 이용료 일부 지역화폐로 환급해준다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3.2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만원이용 5000원-5만원 이상 쓰면 1만5000원 환급
4월 5일까지 참여시설 2차 공모, 시설 소재 시·군 접수
문화의 날 지역화폐 드림 사업

박물관, 공연장 등 경기도내 문화시설 34개소 이용료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해 주는 ‘2022년 문화의 날, 지역화폐 드림’ 사업이 28일부터 시작된다.

경기도는 평등한 문화 환경 조성과 도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019년부터 정부의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포함 주간 및 어린이날 주간, 추석 주간을 경기도 문화의 날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경기도 문화의 날은 총 87일이다.

‘2022년 문화의 날, 지역화폐 드림’은 문화의 날에 문화시설을 이용하는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이용료 일부를 지역화폐로 돌려주는 사업이다.

환급액은 이용료 결제액이 1만 원 이상의 경우 5,000원, 3만 원 이상은 1만 원, 5만 원 이상은 1만5,000원이다. 환급은 본인이 소지한 지역화폐카드 충전 또는 현장 신규 카드 발급을 통해 가능하며, 환급받은 지역화폐는 3개월 이내 사용해야 한다.

문화시설이 소재한 시·군의 지역화폐로 환급되는 만큼 해당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 효과도 기대된다

환급대상 문화시설은 양평 구하우스미술관, 고양 중남미문화원 병설박물관, 화성 반석 아트홀 등 34개로 참여 문화시설 현황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www.ggcf.kr/archives/154815)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는 3월 23일부터 4월 5일까지 참여시설 추가 모집을 위한 2차 공모를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www.ggcf.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은 해당 시·군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영태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도민들이 문화예술을 접하면서 행복지수를 높이기를 기대하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경기도 문화의 날’ 활성화와 도내 문화향유 격차 해소를 위해 ‘경기도 문화의 날 문화예술 프로그램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월 4일 도내 시·군을 대상으로 한 공모 접수를 마감했으며, 선정심사를 통해 4월부터 도내 여러 곳에서 열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