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왕릉도시, 문화벨트 구축 공동사업 협약 체결
상태바
5개 왕릉도시, 문화벨트 구축 공동사업 협약 체결
  • 페이퍼뉴스
  • 승인 2022.01.10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릉도시 문화벨트 구축 공동 협력사업’ 협약기관 선물교환.
'왕릉도시 문화벨트 구축 공동 협력사업’ 협약기관 선물교환.

남양주시는 1월 10일 정약용도서관에서 경북 경주시, 충남 공주시·부여군, 서울 송파구와 왕릉문화권 거점 도시 간 지속 가능한 역사 문화 발전과 활성화 공동 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해 주낙영 경주시장, 김정섭 공주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박성수 송파구청장 및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조선왕릉문화도시’로 조선왕릉 4기를 보유한 남양주를 포함해 협약에 참여한 5개의 지자체는 한반도 내 임금의 무덤인 왕릉을 품은 역사 도시다.

​경주는 고대 신라부터 통일 신라까지 신라 왕릉 29기가 조성된 ‘신라왕릉문화도시’며, 공주는 백제 중기 무령왕릉과 왕릉원을 보유한 ‘웅진백제왕릉도시’, 부여는 백제 후기 왕릉원 7기를 보유한 ‘사비백제문화도시’다. 송파는 ‘한성백제왕릉문화도시’로 백제 전기 왕릉으로 추정되는 고분군을 보유하고 있다.

​5개 지자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왕릉도시 문화벨트 구축을 위한 협력 사업 추진 ▲도시 간 역사 문화 발전 및 관광을 위한 교류 활성화 ▲협약 기관 홍보 채널 및 네트워크를 활용한 주요 사업 대외 홍보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시대별 거점 도시로 문화벨트를 구축하고 활발한 역사·문화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조광한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남양주시를 비롯한 경주시, 공주시, 부여군, 송파구는 신라, 백제, 조선의 역사와 문화를 어우르는 대표 도시로서 상호 협력을 통해 세계적인 역사·문화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 “이번 업무 협약은 5개 도시의 왕릉도시 문화벨트 조성으로 중국 소흥, 베트남 후에, 일본 교토, 스페인 톨레도, 포르투갈 신트라 등 해외의 유서 깊은 고대 도시들과 역사·문화 도시로서의 가치와 인문학적 공감대를 갖고, 실질적인 국제 교류를 추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남양주시는 인문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공간 혁신으로 2020년 정약용도서관 개관을 비롯해 2021년에는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 홍유릉 앞 이석영광장·REMEMBER 1910, 이석영신흥상회(청년창업센터) 등 역사적 가치를 공간에 담아 선보이며 시민의 일상 속 특별한 복합 문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남양주시#5개왕릉도시#문화벨트구축#공동협력사업#협약체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