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국가보훈처 주관 ‘제22회 보훈문화상’ 수상
상태바
구리시, 국가보훈처 주관 ‘제22회 보훈문화상’ 수상
  • 페이퍼뉴스
  • 승인 2021.12.0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훈문화상’ 수상

구리시가 국가보훈처 주관 ‘제22회 보훈문화상’을 수상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12월 2일 서울시 용산구 소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개최된 시상식에서 국가보훈처장 상패와 상금 일천만 원을 받았다.

보훈문화상은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공헌하신 분들을 예우하고, 그분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는 사업을 실시한 개인이나 단체의 업적을 국민에게 널리 알린 공로를 인정하여 수여하는 상이다. 지난 2000년부터 매년 개최하여 올해로 22회를 맞이하였다.

구리시가 이번 보훈문화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기쁨을 안은 데에는 그 동안 보훈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한 여러 정책들이 기반이 되었다.

구리시는 지난 2018년 12월 24일 구리시 국가유공자의 날 지정 및 조례를 제정하고, 2019년 3월 22일에는 ‘제1회 국가유공자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여 국가에 헌신한 유공자들의 노고에 존경과 감사를 표했다.

이어, 젊은 나이에 희생한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들의 생생한 체험담을 문학으로 승화시킨 기록화 사업 ‘잠들지 않는 이야기’를 매년 1회 출간하고, 북 콘서트, 전자책 출간, 학생독후감 경진대회 등을 통해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나라 사랑의 의미를 되새겨왔다.

또한 ‘아픈 역사도 기쁜 역사도 모두 우리의 역사’라는 경건함으로, 국권을 상실했던 국권피탈의 날 ‘경술국치일’을 기억하기 위한 태극기 조기 게양, 전국 의병부대‘13도 창의군’재조명을 위한 학술대회와 기념비 설치, 조선 최초 여성 의병장 윤희순 여사 출생지가 구리시 수택동 검배마을이었음을 고증(考證)하는 등 의병들의 희생과 업적을 기렸다.

특히 사노동 출신 독립운동가 노은 김규식 선생의 얼을 기리고자 ▲생가터를 현충 시설로 지정 ▲생가터 도로 주변 도로명을 ‘노은 김규식 길’로 지정 ▲선생의 유해 송환을 위해 미리 가족묘역을 조성하는 등 적극 행정 추진으로 보훈 정신이 시민들 마음에 전파된 노력을 인정받아 이번 보훈문화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광을 얻었다.

안승남 시장은 “어릴 적부터 이북 출신인 선친으로부터 전쟁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어왔던 것을 계기로 보훈에 대한 책임감을 갖게 되었다.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번영된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수상의 영광은 그 어떤 상보다도 값지고 의미가 깊다. 앞으로도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 문화를 더욱 드높여서 구리시를 넘어 대한민국 온누리에 보훈문화가 확산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