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사용의류 분리배출 및 나눔 활성화 업무협약
상태바
재사용의류 분리배출 및 나눔 활성화 업무협약
  • 페이퍼뉴스
  • 승인 2021.11.25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째 옷장을 둘러보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두 번째 옷장을 둘러보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남양주시는 11월 24일 본청 다산홀에서 ㈔남양주시새마을회(새마을지도자, 새마을부녀회, 직장·공장 새마을운동, 새마을문고, 새마을교통봉사대, 새마을사랑모임)와 재사용의류 나눔 공간인 ‘두 번째 옷장’ 사업을 함께하기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의류 재사용 문화를 정착시켜 환경 보호와 더불어 자원의 낭비를 막고, 궁극적으로는 자원 순환 사회를 구현키 위해 새마을회와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 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두 번째 옷장’의 통일된 명칭과 로고 사용, 공간 설치 및 운영, 정보 공유 등 구체적 사항들을 협력해 나가기로

​조광한 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이동식 두 번째 옷장을 방문해 ㈔남양주시새마을회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두 번째 옷장’이 갖는 의미에 적극 공감하고 동참해 준 남양주시새마을회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조광한 시장은 “모든 환경 문제의 원인은 이산화탄소 배출 때문이며, 우리가 아끼고, 절약하고, 인내하면 그만큼 좋은 결과가 온다고 생각한다. 이산화탄소의 배출을 줄이기 위해 소비자들은 소비 활동을 할 때 과잉 생산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지금 당장 망설임 없이 행동하고,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고 실천을 강조했다.

​이덕우 남양주시 새마을지회장은 “남양주시새마을회는 시에서 추진하는 ESG 행정에 동참하고 있다. 흰 티셔츠 1장을 만드는 데 필요한 물이 사람이 3년간 마시는 물의 양과 같다는 사실을 알고 많이 놀랐다.”며 “사람이 보고, 들어야 멀리 내다볼 수 있다. 남양주시의 지역인으로서 환경을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8월부터 시작한 ‘두 번째 옷장’은 재사용의류 분리배출을 통한 자원의 선순환을 도모하며 나눔 문화까지 확산시키는 사업이다. 앞서 시는 이를 위해 골목길과 도로변에 무단으로 설치돼 도시 미관을 해치는 불법 의류 수거함 858개소를 철거했다.

남양주시민이면 누구나 가까운 16개 읍면동사무소에서 재사용 가능한 의류품(옷 ‧ 가방 ‧ 신발 ‧ 모자 4종의 세탁 후 재사용 가능한 것)을 접수하고 3kg당 종량제봉투(10L) 1장을 보상받을 수 있다.

​한편, 접수된 의류는 16개 읍면동사무소, 본청 민원실, 지역 농축협 8개소에 조성한 ‘두 번째 옷장’에 일정 시간 보관되며, 누구나 보관된 의류품을 가져가 재사용할 수 있다.

#남양주시#새마을회#재사용의류#분리배출#나눔활성화#업무협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