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시장, 행복정책 최종버전은 ‘시민행복’ 강조
상태바
안승남 시장, 행복정책 최종버전은 ‘시민행복’ 강조
  • 페이퍼뉴스
  • 승인 2021.11.2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영향평가 심포지엄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사무총장인 안승남 구리시장은 11월 22일“행복정책의 최종버전, 행복영향평가 심포지엄”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궁극적인 최우선 과제로‘시민행복’을 강조했다.

서울 양재동‘더케이호텔서울 ’가야금 B홀에서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국회국민총행복정책포럼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행사는 국민총행복전환포럼 박진도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주민 총행복을 위한 합리적인 정책 결정을 지역사회에서 사회적 논의를 확산시키기 위한 목적을 담았다.

이 자리에서 안승남 구리시장은 “구리시의 경우 8·8·8 행복시책과 ‘구리시민 행복증진 조례안’ 제정은 물론 부서별 행복시책 6개분야 134개 사례를 발굴하여 더 나은 시민행복 시책에 접목하여 순차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많은 분들의 노고로 마련된 이번 심포지엄이 다양한 계층과 청소년들까지 아우르는 행복의 의미를 쉽게 이해하고, 많은 지자체와 더불어 정책대안을 상생 모색하는 의미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행사 순서에 따라 전재경 사회자본연구원장이 발췌한“행복영향평가제 개발의 쟁점과 원칙”, 국민총행복정책연구소 이재경 연구실장의“의사기반 결정방식의 행복영향 평가안”, 공주대 경제통상학부 홍성효 교수가 진행한“행복 영향평가 방안의 증거기반 결정”에 대한 주제강의로 행복영향평가의 정의와 추진 방향 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이지훈 국민총행복정책연구소 소장은 결론과 제언을 통해“지금까지 지방행정의 흐름을 고려할때 이제는 평가제도화를 위해 관련법과 조례 재·개정의 구체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패널 토론에는 김둘순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박현정 전주시 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전성환 (전)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사무총장과 앞서 주제발표자들이 함께한 가운데‘행복영향평가’를 어떻게 추진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위한 현장에서의 역할은 무엇인지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