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청학밸리리조트, 지역개발 분야 '대통령상'
상태바
남양주시 청학밸리리조트, 지역개발 분야 '대통령상'
  • 페이퍼뉴스
  • 승인 2021.10.15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시상식

 

대통령상(대상) 수상

남양주시는 10월 15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제1전시장에서 열린 『제17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시상식에서 ‘청학밸리리조트’로 지역개발 분야 대통령상(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은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2021 대한민국 일자리 엑스포’와 연계해 개최됐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일보 공동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는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은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우수한 정책으로 성과를 낸 지방자치단체를 발굴하고, 우수 사례를 공유·확산시킴으로써 각 지자체에서 접목 가능한 사업을 발굴하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정책 경연 대회이다.

이번 경영대전에서는 1차 서류 심사, 2차 발표 심사를 통해 7개 부문, 9개 분야에서 최종 34개의 우수 시책이 선정됐다.

남양주시는 전국 최초 ‘하천 정원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청학밸리리조트’로 지역개발 분야에서 대통령상(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수상은 ‘하천 정원화 사업’으로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1급 포상’을 받은 것에 이어 대통령상 수상으로 이어졌다.

청학밸리 리조트

남양주시는 지난 수십 년간 바가지요금과 자릿세, 환경 훼손 등 불법 행위가 만연했던 하천과 계곡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공공재인 하천을 원래 주인인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주는 것을 목표로 지난 2018년 10월부터 ‘하천 정원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남양주시의 ‘청학밸리리조트’는 지역 주민들의 공감대 형성 및 자발적 참여를 통해 전국 최초로 하천 불법 시설 정비에 성공한 사실과 경기도 전역 확산에 기여한 점 등이 높이 평가됐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이번 대상 수상의 기쁨과 함께 “우리 시의 최종 목표는 지방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환경 혁신을 통한 ESG 행정 구현이다. 하천 정원화를 시작으로 난개발 방지, 아이스팩 재사용, 환경 인식 개선 활동과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 교육 등 환경과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생활 ESG 행정’을 다양한 영역에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청학밸리리조트’는 올해 6월 개장한 이후 5개월이 채 되지 않은 기간 동안 10만 명이 넘는 이용객들이 찾아와 명실공히 남양주시 대표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했으며, 최근에는 국내 환경 단체·환경 기업·전국 지자체에서 현장을 방문하는 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남양주시#청학밸리리조트#대한민국지방자치#경영대전시상식#지역개발분야#대통령상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